이청용의 날라차기 〃잡담

이청용의 '돌출행동', 모든 것을 앗아갔다

지난 2일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25라운드 부산-서울 경기가 펼쳐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

K리그 우승에 거의 근접한 서울과 6강 진출은 좌절됐지만 마지막 홈경기에서 유종을 미를 거두려는 부산의 대결이 펼쳐졌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파죽의 17경기 무패행진(13승4무)을 달리고 있었고, 성남, 수원을 차례로 격파한 서울의 우세를 점쳤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의외의 결과가 나오기 시작했다. 전반 14분, 이승현의 선제골에 이어, 후반 2분 최광희의 추가골이 터지며 부산이 2-0으로 계속 리드를 잡아나간 것.

다급해진 서울은 추격의지를 불태웠다. 볼점유률을 높이며 파상공세를 펼쳤다. 서울은 한 골이라도 따라가려 애썼다. 하지만 서울의 추격의지는 후반 12분까지였다. 이청용(20, 서울)이 팀의 추격의지를 한 순간에 꺼트리고 말았다. 이청용은 후반 13분 김태영에 고의적인 파울을 저질러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을 당했다.

이청용은 멀리서 무릎을 들고 날아올라 오른발로 김태영의 복부를 걷어찼다. 논란의 소지가 없는 고의적인, 의도적인 파울이었다. 김태영은 그라운드에 쓰러져 잠시 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퇴장 받아 마땅했다. 이청용이 퇴장당한 후 수적 열세에 놓인 서울은 이렇다 할 기회조차 잡지 못했다. 결국 0-2 패배를 당했다.

이청용의 이런 '돌출행동'은 모든 것들을 앗아갔다. 최고의 상승세와 분위기를 타고 있던 서울의 무패행진을 끊어 놨다. 또 무승부만 거뒀어도 리그 1위를 지킬 수 있었지만 패하면서 2위로 내려앉았고, 자력 우승이 힘들어지게 됐다.

후반 13분에 벌어진 일이다. 두 골 차가 난 상태이긴 했지만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있었다. 서울의 공격력이면 추격해 동점을 만들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었다. 아니면, 수원과 골득실차로 우승이 결정날 수도 있는 상황에서 패배를 하더라도 만회골이 절실했다. 너무 이른 시간에 이청용이 찬물을 끼얹었다.

또 이청용 개인적으로도 많은 것들을 잃었다. 우선 오는 9일 K리그 최종라운드 포항전과 플레이오프 1차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강팀들끼리의 대결에서 이청용의 공백으로 서울은 전력 차질이 불가피하다.만약, 서울이 포항을 꺾고 우승을 한다면, 그 자리에 이청용은 없다. 그 영광의 자리에 함께 할 수 없다. 플레이오프에서 이청용 없이 첫 게임을 치러야 하는 것도 서울에는 적잖은 부담이다.

그리고 '평정심'이 없는 선수로 낙인찍힐 수 있다. 어린 나이에 마음을 다스릴 수 없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0-2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해서도 안 되고, 왜 했는지 이해할 수도 없는 파울을 저질러 팀을 망쳐놨다. 리그 12위 팀에 지고 있어 자존심에 상처를 받았는가. 아니면 리그 우승을 눈앞에 두고 경기가 풀리지 않으니 짜증이 났던 것일까.

이청용의 퇴장은 이번 뿐만이 아니다. 이청용은 그 동안 가끔씩 돌출행동을 보이곤 했다. 지난 6월28일 부산전에서도 이청용은 퇴장을 당했다. 이청용은 올 시즌 K리그에서 2번의 퇴장을 당한 유일한 선수가 됐다.

귀네슈 감독은 " 좋은 축구선수가 되려면 능력, 체력도 좋아야 하지만 성격과 행동 하나하나에 조심해야 한다는 것도 알고 있어야 한다. 자신의 이미지 관리가 중요하다. 수준 이상의 선수들은 상황에 따라 보이는 성격과 행동이 중요하다 " 고 말한 바 있다.

이청용은 어린 나이에 기술, 능력 모든 면에서 뛰어나 한국축구의 미래로 불리고 있다. 국가대표팀에서도 발군의 기량을 보이며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보였다. 하지만 이런 돌출행동은 이청용을 멈추게 만들 수 있다.

이청용은 우선 마음을 다스리는 기술을 배워야 한다.

/최용재기자 indig80@joynews24.com


기사 원문 보기




--

동업자 정신이라는게 없으면, 아무리 실력이 뛰어나도 프로무대에서 결국 사장 될 것..

이번 일은 FC서울의 서포터라도 이청용을 옹호하면 안되겠습니다. 

무진장 얻어맞고, 새 출발하기를..


덧글

  • 이젤롱 2008/11/03 13:45 #

    저기 태권도 시합장인가요?(...)
  • 飛影 2008/11/03 13:56 #

    쩝..아무리 그래도 저건 좀..ㅡ.ㅡ;
  • MageTooth 2008/11/03 14:01 #

    저 정도에서 열 뻗치면.. 세계무대 나가서는 아주 살인 날텐데..

    오히려 잘된 거군요. 'ㅅ'

    머리식히고 새롭게 가다듬기를..
  • 패륜물러가라 2008/11/03 15:16 # 삭제

    어이없다 아무리 어려도그렇지 이런개념없것
  • LoyaMaster 2008/11/03 15:27 #

    너무했네-_-;;;무술시합도 아니고-_-;;;
  • 안경소녀교단 2008/11/03 15:33 #

    쟤네들이 컵대회 제외하고 시즌중에 다이렉트로 레드카드 받은게 4장이거든요?

    그중에서 2장이 이청용... 이건 뭐...
  • 샛별 2008/11/03 16:53 #

    인격이 덜된 선수는 그냥 가차없이 짤라야해요.
    실력과 팀사기문제가 아니라,
    이건 다른 유능한 선수들에게도 해가 됩니다
  • blueday28 2008/11/03 18:44 #

    그냥 높은 태클이다 싶으면 넘어갈 여지나 있지, 저런 날라차기는 정말 말이 필요
    없습니다. e스포츠쪽까지 따지면 종목을 막론하고 젊은 선수들 중 저렇게 인성이
    덜 되보이는 선수들 참 많은데, 이제는 구단들에서 선수들 실력 향상에만 힘을
    쏟을 게 아니라 선수들 인성 교육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이제는 '쓰면 좋겠습니다.' 하고
    넘어갈 차원이 아닌 것 같네요. 저런 선수가 방긋 웃으며 아이 팬들에게 사인을 해준다면... 글쎄요-_-
  • 민물토끼 2008/11/03 20:22 #

    이건뭐;;;;퐝당그자체;;;;;;;;어처구니가없군요.
  • Earthy 2008/11/03 20:29 #

    이청용은 엄청 씹히고 있으니 그렇다치고...
    김한윤은 또 뭐하는 겁니까.
    날아차기하고 레드카드 받은 게 부당하다고 항의하다가 옐로카드 받네요.
    눈이 있으면 누구 잘못인지 뻔히 보이는데 참...
  • 타누키 2008/11/03 20:34 #

    어익후...그 어렵다는 직선 날라차기도 아니고 공중에서 옆으로 차는 날라차기군요. ㅡㅡ;;; ㄷㄷㄷ
    그런데 이거보고 맞은 선수 넘어지고 나서 공이 머리에 맞는걸 보니...왜 웃음이 나오는지 ㅠㅠ
  • Hadrianius 2008/11/03 20:42 #

    저걸 보고 왜 제가 월드컵 예선에서 쟤 다쳤을때 걱정했을까... 싶었네요.
    아 그리고 날라차기가 아니고 날아차기였나 -_-;;
  • 낙타친구 2008/11/03 20:46 #

    김한윤..후배 하나 제대로 키웠쎄요, 츱
  • 청용오빠 2008/11/03 21:20 # 삭제

    중졸이라그런가.....
  • 이세리나 2008/11/03 22:34 #

    이젤롱 // 아닙니다..축구장입니다 ㅜㅜ

    飛影 // 진짜 저건 좀이아니고 엄청 아니죠..

    MageTooth // 네 그랬으면 합니다..

    패륜물러가라 // 진짜 이번 일은 이청용이 욕을 엄청나게 먹어도 할 말이 없을듯 싶네요..;;

    LoyaMaster // 답이 없음.. 쿵푸나 태권도에서 볼듯한 킥이라니..

    안경소녀교단 // 이청용이 이전부터 이런 일이 조금 있었다는게 문제죠. 커가면서 다듬어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샛별 // 네.. 문제는 우리나라의 선수층이 절대 두텁지가 않다는거죠. 인성에 문제가 있더라도 당장 저런 선수가 빠지면 대체선수가 없으니까 그렇게 하질 못합니다..

    blueday28 // 진짜 인성교육에도 신경을 써야합니다. 올해 윤길현 선수 사건도 그렇고.. 어린 선수들의 도덕성 결여에 대해서는 구단차원에서 관리해야죠.

    민물토끼 // 네..저도 어이가 없더군요..

    Earthy // 제가 보기엔 이청용을 감싼다기보다는 팀이 위축될까봐 나름대로 파이팅을 위해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결국 욕만 먹고 있지만요.

    타누키 // 그냥 후덜덜임; 공중 동작으로 가격;

    Hadrianius // 저도 정확히는 뭐가 맞춤법에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낙타친구 // 그러게 말입니다..

    청용오빠 // 그런식으로 파고들면 안되요;
  • khris 2008/11/03 22:40 #

    김한윤과 이민성, 이을용 같은 고참선수들이 밸런스를 잡아줘야 할텐데, 오히려 앞서서 폭력적인 상황을 만들어버리니 어린 선수들이 쉽게 흥분하는 측면도 있습니다. 이번에 이청용이 크게 터뜨리면서 부각되긴 했지만, 이 친구 하나의 문제가 아니예요.
  • 베아트리체 2008/11/04 22:40 #

    국내에서 몇 안되는 좋아하는 선수인데.. 안타깝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